인민사수의 최전선에 펼쳐진 행복의 선경

조선로동당이 전력을 투하하는 인민사수의 최전선에 로동당시대의 선경들이 계속 펼쳐지는 가운데 자연의 재난을 털고 멋들어지게 솟아난 동해기슭의 새 마을들에도 새집들이경사가 련이어 났다.
인민을 위한 천만고생을 락으로, 무상의 영광으로 여기는 당중앙의 열화같은 정과 보살피심속에 함경북도 김책시 춘동리, 은호리, 석호리, 함경남도 리원군 학사대리의 피해지역들이 희한한 새 살림집들로 별천지를 이루었다.
이 천지개벽은 당정책관철의 선봉이 되고 불씨가 되여 성실한 땀과 열정을 다 바친 최정예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불타는 충성심의 결실이며 인민대중제일주의로 번영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참모습이다.
동해기슭의 새 마을들에서는 열화같은 사랑과 정으로 인민의 행복한 삶을 꽃피워주는 어머니당을 위해 일편단심 충성다해갈 인민의 맹세가 끝없이 메아리쳤다.
《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 만세!》
《영광스러운 조선로동당 만세!》